모바일바카라사이트 그런데….완

모바일바카라사이트

인천시 도입 중형 헬기 타보니 빠르고 안정적이네|(인천=연합뉴스) 배상희 기자 = 인천시 소방안전본부가 최근 도입한 중형 헬기는 다소 시끄럽지만 빠르고 안정적이었다. 시 소방본부는 8일 14인승 중형 헬기 AW-139가 이달 초 취항한 것을 기념해 기자단 시승식을 열었다.중구 소방항공대에서 기자단을 태우고 출발한 헬기는 청라국제도시와 북항, 내항, 신항만, 송도국제도시, 인천대교를 거쳐 100km 거리를 20분 만에 주파했다.폭넓은 프로펠러 5개가 돌아가는 바람에 타는 내내 시끄럽긴 했지만, 바람 한 점 없는 날씨인 데다 3.8t짜리 중형급 헬기라

모바일바카라사이트

>모바일바카라사이트흔들림은 거의 없었다.시승식에서는 고도 300m로 다소 낮게 날았으나 이 기종은 1.8km 높이에서도 운항이 가능하다.AW-139 도입으로 시 소방본부에는 헬기 모바일바카라사이트 2대가 확보됐다. 기존에 있던 벨230은 항속 거리 450km로, 편도 295km인 백령도를 왕복하는 게 불가능했다. AW-139는 항속 거리 798km로 백령도는 물론 인천 어디든 출동할 수 있다. 지난 5일 중구 실미도에서 호흡곤란과 허리 통증을 호소한 40대 여성 응급 환자를 가천대 길병원으로 이송했다. 취항 이후 첫 출동이었다. 7일에는 백령도까지 날아가 손가락이 절단된 군인을 길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AW-139는 벨230보다 빠르다. 시승식에서는 시속 250km로 날았으나 시속 최대 306km까지 낼 수 있다. 백령도를 한번 가려면 1시간 20분 정도 걸린다. 연평도는 편도에 25분가량 소요된다. 벨230은 최대 속도 180km로 연평도까지 35분 걸린다. AW-139에는 기기에 이상이 발생할 경우 안전장치를 스스로 가동해 정상화하는 백업장치가 2중으로 설치됐다. 벨230에는 이 백업장치가 없어 조종사가 수동으로 만져야 했다. AW-139는 산불이나 대형 화재 등을 진압하고 섬 지역 환자를 이송하는 데 주로 쓰인다.이 헬기에는 조종석 2개와 탑승석 12개를 포함해 의자를 14개까지 장착할 수 있다. 환자 이송을 위해 출동할 땐 가운뎃줄 의자 4개를 떼어내고 침대와 산소호흡기 등을 포함한 항공구급서비스(EMS·Emergency Medical Service) 장비를 장착하면 된다.화재 신고가 들어올 땐 헬기

모바일바카라사이트

하단에 1천500ℓ용량의 물탱크를 달고 현장에 나간다.류환형 시 소방본부 특수구조단장은 “이 헬기 도입으로 야간 운항이 가능해지면서 출동 지역 뿐만 아니라 출동 시간의 폭도 확대됐다”며 “기존 벨230과는 비교가 안 되는 굉장히 정교한 기기”라고 설명했다.erika@yna.co. 모바일바카라사이트kr[이 시각 많이 본 기사]☞ ‘남양 불매운동’ 3大 편의점 전반으로 확대☞ “아이언맨 힘의 원천은 중국산 우유?”☞ 남양 전 영업사원, `폭언 파일’ 유포경위 수사 의뢰☞ -美야구- 추신수 끝내기 홈런·통산 90홈런 자축(종합2보)☞ <남양 前사원 “잠 못잘 정도로 괴롭다…집안 망했다”>▶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 포토 매거진

모바일바카라사이트

상상을뛰어넘는 약효로 인해 도저히 가치를 매길 수가 없는 무가지보임은 모바일바카라사이트물론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